대상과 태도 : 스페이스 22, 2019. 6. 5 - 6. 26

http://www.space22.co.kr/

작가의 태도가 작품의 내용과 형식을 구성한다는 말은 평범한 표현이 될 것이다. 현실을 비판적으로 바라보거나익숙한 대상으로부터 색다른 관점을 제시하는 것이 이미 작가의 일이기 때문이다. 이번 『대상과 태도』 전시는 각기 다른 대상에 관심을 가지고 자기만의 작업 색깔을 구축하고 있는 4명의 사진가-강재구, 고정남, 신혜선, 이주형-의 최근작들로 구성되었다. 그들에게 작업의 영감을 제공하는 소재가 다양한 만큼 그들 모두 사진이라는 매체가 가지는 근본적인 속성을 활용하여 다채로운 내러티브를 전개하고 있다. 어떤 오브제는 문득 유년의 기억을환기시켜 지난 시간의 어느 공간 속으로 여행하게 한다. 이것은 과거의 어느 한때를 영원한 현재성으로 박제시키는 사진의 기본적인 속성과 닮았다. 누군가의 신분을 보증하거나 피사체의 현재 상태와 상황을 정확히 보여주기위해 초상화 대신 초상 사진을 선택하는 것 역시 명징한 기록성을 가진 사진의 특징 때문이다. 반면 특정 순간이지나면 다시 되돌릴 수 없는 장소의 분위기, 언어로 표현하기 어려운 감각적 상태를 상징적으로 드러내고자 할 때역시 사진은 효과적인 도구가 된다. 강재구와 신혜선이 시대를 표상하는 특정 신분이나 특정 나이대의 인물을 주목하거나 고정남이 유년의 기억을 소환시키는 오브제를 재배치하여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려는 시도 그리고 이주형이 추상적 풍경으로 시각화한 오묘한 빛의 질감과 색감의 재현은 각자의 주제에 걸맞는 형식과 접근 태도를 통해 시각화되었다. 김소희 (독립큐레이터)

KakaoTalk_Photo_2019-06-21-12-30-08_.jpg

그대 없는 그대 곁에 : 갤러리 H, 2019. 5. 21 - 6. 16

이 전시의 타이틀 “그대 없는 그대 곁에”는 일렉트로닉 팝밴드 캐스터가 발표했던 같은 제목의 노래에서 빌린 것이다. 그 대상이 누구라도 상관없다. 사랑하는 사람이건 존경하건 사람이건 한때는 나의 옆에 있었지만,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그 사람은 그렇다고 부재하는 대상이 아니다. 이들 세 명의 작가, 김진, 이주형, 정용국은 동시대 미술의 범위 안에서 각자 자신이 그리워하는 대상을 작품에 투영시켰다. 그 작품들은 모두 집 안팎의 시선을 담고 있다. 그 시선은 고독해 보인다. 작품 속 호텔, 뮤지엄, 아파트는 서양화(김진), 사진(이주형), 동양화(정용국)라는 서로 다른 영역임에도 각각의 장르 전통을 무너트리며 자신의 시그니처를 새겼다. 지금의 깊이 그대로 보이는 이미지야말로, 사회 속의 예술은 무엇인가, 미술가는 어떤 태도를 가져야 하는가, 그 아웃라인을 긋고 있다. 윤규홍 (예술사회학)

IMG_4241_3.jpg

공간기억 : 김중업건축박물관, 2019. 4. 19 - 6. 23

http://www.ayac.or.kr/museum/exhibit/exhibit_info_view.asp?p_idx=17

[공간기억: 건축을 향한 사진의 다섯 가지 시선]

김중업건축박물관의 새로운 기획전인 이번 전시는 시간과 공간은 물론 예술성을 한 면에 담아내고 있는 사진이 예술의 영역에서 ‘건축’을 어떻게 다루고 있는지에 초점을 맞춰 국내외 작가 44인의 작품 120여 점을 선보인다.

스크린샷 2019-04-10 오후 1.36.35 copy.jpg
스크린샷 2019-04-10 오후 1.36.35.jpg